[충북/55세/여/시린몸] 추위를 너무 타고 소화도 안되요

페이지 정보

상담분야 : 신경성위염|불면증|시린몸
작성자 정이안한의원 작성일23-10-18 20:17 조회257회

본문

아가씨때부터 손발저림증상과 냉증이 있었는데요. 

이제는 추위도 많이 타고 등이 시리고 합니다.


특히나 겨울에 등이 시린데, 몸이 냉해서 그런지 소화도 잘 안되고 조금만 신경써도 잘 체하곤 합니다. 


저도 시린몸이라고 할 수 있지요?

치료는 잘 될까요? 이제는 잠도 푹 못자서 우울감도 들기도 합니다. 


답글내용

안녕하세요? 정이안원장입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글을 올려주신 분은 '시린몸(냉증)'이 맞습니다. 

생명 유지에 필요한 체온 수면 땀 호흡 등의 모든 활동은 자율신경기능이 원활할 때 정상적으로 유지됩니다
. 그러나 자율신경기능 중에 교감신경이 과항진되면, 온도 뿐 아니라 모든 감각에 예민해질 수 밖에 없습니다예민한 것이 문제가 아니라, 예민해질 수 밖에 없는 몸 상태가 되어있다는 것이지요.

그래서 시리고 추운 감각만 예민한 것이 아니라
, 감정적으로도 예민하고, 우울 불안 긴장 불면 등을 함께 호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시린 몸을 호소하는 여성의 경우 생리 전후에 감정 기복이 심해지고 시리고 추운 느낌이 더 심해지기도 하고
, 출산 전후에도 마찬가지로 시린 증상이 심해지기도 합니다.

그리고 완경 이후에도 마찬가지이구요
. 그래서 호르몬 균형이 깨지기 쉬운 사춘기, 출산 후, 50대 전후의 여성이 냉증에 취약합니다.


시린몸을 치료하는 원리는 순환과 자율신경 균형입니다. 우선, 대사 순환, 기혈 순환, 림프 순환을 도울 수 있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한약처방이나 약침치료, 그리고 치료에 도움되는 식사요법 등으로 순환 상태를 바로잡습니다.

그리고 자율신경 균형을 돕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 시린몸, 냉증을 만성적으로 호소하는 사람은 교감신경 항진이나 부교감신경 항진, 즉 교감 부교감신경의 균형이 깨어진 채로 오래 지속되기 때문인데요,

진찰을 통해 불균형 상태를 파악하고
, 한약처방이나 약침 치료로 꾸준히 자율신경의 균형을 회복하고, 스스로 균형을 잘 유지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진료실에서 조만간 뵙고 검사진찰후, 더 자세한 도움 드리겠습니다. 

제 답변이 도움되셨기를 바랍니다. 

쾌유하세요 

광화문에서, 정이안원장 드림. 

 


 

서울시 중구 무교로 19, 더익스체인지서울몰 7층 │사업자번호: 192-22-00451
대표자: 정이안 │TEL: 02-739-0075 │E-mail: jclinic@jclinic.co.kr

COPYRIGHT(C) 2020 JEONGIA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