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보기
  • 방송
  • 기사
  • 강연
  • 칼럼
  • 저서
press 언론속의 정이안
구분 칼럼 정보 서울시청웹진 '내손안에 서울' 2018년 5월
제목 국민병 '역류성식도염'에서 벗어나는 방법

 
 
[정이안 건강칼럼] 역류성 식도염,  습관이 병을 부른다 
서울시청웹진 '내손안에 서울' 2018. 5
----------------------------------------------------------
  음식을 먹으면 ‘위산’이라는 강력한 산성분비물이 음식물과 버무려지면서 소화가 되는데, 이때 식도와 위장을 연결하는 괄약근이 있어서 위장의 소화액이 식도로 역류하지 못하도록 조여 주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이 괄약근이 어떤 원인으로 약해지면 강한 위산이 역류해서 식도에 염증이 생기고, 신트림, 속 쓰림, 가슴 쓰린 통증, 신물 넘어오는 증상 들이 생기는데, 이것이 “역류성 식도염”이다.   
 
술, 담배, 스트레스, 과식, 맵고 짠 음식을 주로 먹는 직장인들에게 흔하고, 남성이 여성보다 2.8배 더 잘 생긴다. 아무래도 술, 담배 등의 원인 제공을 남성이 더 많이 하기 때문일 것이다. 
 
매일을 폭탄주나 독한 술로 폭음을 하는 사람, 특히 빈속에 술 마시는 것을 예사롭지 않게 여기는 사람은 위벽과 식도 점막에 치명타를 입을 수 있다. 알코올은 위산을 많이 나오게 만들고, 식도 괄약근을 느슨하게 만든다. 게다가 술 마신 후 구토를 하면, 음식물과 함께 위산이 식도 쪽으로 올라가서 약한 식도 벽을 자극해서 헐고 염증이 생기게 된다. 식도 벽에 상처가 생기면 평소에도 구역질이 잘 생기고, 쓴 물이 올라오면서 가슴이 뻐근해진다. 
 
  역류성 식도염은 점점 진행이 되면 궤양으로 진행될 수 있고, 출혈이 생길 수 도 있으며, 장기간에 걸쳐 재발과 치료가 반복되다가 식도가 좁아져서 음식을 잘 넘기지 못하는 식도 협착이 생길 수도 있다. 

   역류성식도염이 있는 사람이  치료할 때만 금주상태를 유지했다가 다시 몸이 좋아지면 술을 마시는 생활을 반복하고 있다면 치료를 위해 당장 해야 할 일은 술을 끊는 것이다. 역류성 식도염은 당장 생명을 위협하지는 않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통증 때문에 식사나 수면에 영향을 받게 되고, 방치하면 식도암 등으로 발전하기도 하기 때문에 술을 끊는 등의 생활의 변화가 없이 치료만 한다고 해결되는 질병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리고 굶었다가 많이 먹었다가를 반복하는 식습관은 비만을 부를 뿐 아니라 위에 무리를 준다. 갑자기 많이 먹게 되면 위가 심하게 늘어나 부담을 갖게 되고, 소화 기능은 떨어진다. 또한 신진대사 능력이 떨어지는 밤중에는 위산 분비가 줄어들어서 먹은 음식을 제대로 왕성하게 소화시키는 것이 힘들다.

  뿐만 아니라 야식을 즐기는 습관도 만성 소화불량과 위염, 위궤양, 역류성 식도염의 원인이 된다.  밤늦게 음식을 많이 먹은 후 음식이 소화되기도 전에 바로 잠들게 되면 위장 속에 남아있는 음식은 위산을 분비시켜서, 위벽을 자극하고, 결국 역류성 식도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많아진다. 더욱이 프라이드 치킨, 피자와 콜라, 족발 등 야식으로 많이 배달해서 먹는 기름진 음식들은 위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고, 위와 식도 사이의 괄약근 압력을 떨어뜨려 위산을 역류시키기 쉽다.

  병원에서는 역류성 식도염 치료에 위산을 억제하는 약물을 처방해서 1~2개월 내에 증상을 없애고 있다. 그러나 치료가 끝나도 생활습관을 수정하지 않은 사람들은 금방 재발해서 병원을 다시 찾는다. 과식, 야식, 불규칙한 식사, 식후 바로 눕는 습관 들은 꼭 고쳐야 한다. 한방 치료도 마찬가지로 생활 습관의 교정을 전제로 할 때 효과가 좋은데, 위장 기능을 회복해서 순조롭게 위산이 조절될 수 있도록 하는 한약을 처방하고, 약침치료와 함께 복부 주위에 침, 뜸 치료를 한다.
 
   먹고 바로 눕지 마라.
 : 식사 후 바로 눕거나 자는 습관은 위산이 역류하게끔 하는 가장 나쁜 습관이다. 배부르고 졸리더라도 반드시 식후 2-3시간 후에 누워야 한다. 사람이 앉아 있거나 서서 있으면 중력 때문에 역류가 잘 일어나지 않지만 누워 있으면 상대적으로 역류가 일어나기 쉽다. 침대 머리 쪽을 15cm 정도 올려주면 취침 중에 일어나는 역류를 어느 정도 줄일 수 있다.
   
    20분 이상 식사하라
  : 밥을 굉장히 빨리 먹게 되면 공기를 더욱 많이 삼키게 되면서 트림도 자주하게 되고 위가 팽창되어 위산이 식도로 역류되기 쉽다. 따라서 식사 시간은 20분 이상으로 여유있게 가지자.

 기사원문보기 :   http://mediahub.seoul.go.kr/archives/1154241
 



Home
English
Japanese
Chinese
온라인예약
온라인상담
전화상담신청
카톡상담신청
문자상담신청
오시는길
톡톡